REVIEW2016.11.16 17:02

오늘 포스팅은 내가 개인적으로 상당히!!!

조아하는 브랜드이자 사랑하는 브랜드인

CAPITA의 D.O.A(흔히 디오에이 풀어서 디펜더스 오브 어썸)

을 살펴보고자 한다.

(트랜스월드가 확실히 사진은 이쁘게 잘찍는다 ㅡ.ㅡ)




2017년 트랜스월드의 굿우드 테스트에서

캐피타의 D.O.A는 올마운틴(우리나라로 치면 올라운드) 성향 데크들 중

금액대비 높은 점수를 받은 데크 중 하나이다.

(나머지 한장의 데크는 DC의 SPACE ECHO)

BANG!이라는 표시와 함께 성향 별 1장에서 2장을 뽑는데

매번 굿우드에 뽑히는 DOA가 왜 올라운드 성향으로 좋은 데크인지

살펴보도록 하겠다.




본사의 설명 및 그래픽이다.

탑시트의 그래픽은 사이즈마다 틀리며 베이스도 빨강 바닥이냐 빨강 글씨냐

랜덤으로 생산된다.

캐티타를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가 자신들만의 색깔이 강하다는 건데

탑시트가 좀 괴기스럽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을수 있다.

허나! 스티커질 하고~ 바인딩 올리고~ 하면 

어짜피 잘 안보이니 탑시트는 그냥 그래픽이라고 생각하자 ^^

(개인적으론 아예 심플하거나 이런 강렬한 탑시트가 좋다. 

탈때 남들이 보는건 베이스밖에 못본다. 

캐피타의 베이스는 누가봐도 '캐피타 데크구나!' 알아볼수 있게 심플하면서도

눈에 확들어오도록 디자인한다.)





D.O.A가 처음 나왔을때 파크 성향이 강한 데크였다.(원래는)

플렉스도 5였고 인도와 거의 같은 코어에 플렉스로

파크 유저에게 인기가 있는 데크였으나

실제로 해외에서는 올라운드성향(올마운틴)데크로 사용이 많이 되었다.

그 이유는 허리부분의 정캠버와 노즈테일의 플랫구간,

그리고 노즈테일 끝부분의 살짝 리버스 구간에 이어진 와우파우 플랫구간이

어우러져 캠버의 반발력, 플랫캠버의 편안한 엣지 홀딩, 노즈테일의 리버스와 플랫이

파우더에서 플로팅(눈위에서 떠오르게 하는것)을 도와줘

어떤 설질에서도 재밌고 편하게 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캠버이기 때문이다.


올해 바뀐부분은 사이드월의 캐블라 소재이다.

소재에 관심이 많이 없더라도 방송이나 뉴스에서

방탄 소재로 캐블라가 언급되는 것을 많이 보았을 것이다.

캐블라 소재를 사이드월 소재로 적용하면서 데크의 플렉스가 살짝 올라 간 느낌에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가벼우면서도 질긴 소재여서

사이드월의 보호 성능이 올라가고 무게는 반대로 가벼워졌다.


 

(사진 자알~~~ 찍었다.)


확실히 캐피타 데크는 눈위에서가 더 간지 나는 것 같다.

이런 다양한 이유들이 합쳐진데다 오스트리아에서 직접 공장을 세우고

자신들이 직접 Q.C(퀄리티 컨트롤)을 하다보니

제품의 완성도도 올라가 전세계적으로 캐피타 데크가

더욱더 인정을 받고 사랑을 받는 듯 하다.


올해 새로이 데크를 구입하려 한다면

파크부터 파우더까지 올라운드 성향이 강한 D.O.A를 위시리스트에

포함하는 것은 상당히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더 상세히 보고 싶으신 분은 트랜스월드의 굿우드 테스트 글을 

참고 하시라.

이제는 레전드급이 된 EDDIE WALL이 영어로 설명해준다 ㅡ.ㅡㅋ




트랜스월드 굿우드테스트 본문 링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Makie-혀기
REVIEW2016.11.16 04:49

오늘 살펴볼 내용은!!! 

플로의 모든데크에 적용되는

쿠쉬컨트롤 테크놀러지

(KUSH-CONTROL TECHNOLOGY, 줄여서 쿠쉬컨트롤로 블로그에선 표현하겠음)이다!


솔직히 우레탄을 이용한 제품들은 많이들 나와있다.

특히 라이드의 경우는 우레탄을 이용한 사이드월과 바인딩의 하이백 등

우레탄을 먼저 사용하고 정착시킨 브랜드라고 할 수 있다.


그러면!!

플로우에서 데크에 사용하는 쿠쉬컨트롤은 어떤식으로 데크에 적용이 되며

라이드와의 다른점은 무엇인지 살펴보도록 하자.





플로우의 쿠쉬컨트롤은 총 3부분에 적용이 된다.

1. 베이스의 인서트홀과 인서트홀 사이 구간의 2개의 바(BAR)


(주황색 부분이 우레탄이 들어가는 부분)

베이스에서 가장 충격을 많이 받는 부분인

양 바인딩 사이의 사이드쪽에 우레탄을 삽입하여

충격 흡수 및 잔진동을 줄이고 부드러운 라이딩을 서포트 해준다.






2. 데크 전체 사이드월 및 테두리

라이드를 사용할 시에도 느꼇던 부분이지만

사이드 월뿐만 아니라 노즈테일의 테두리에도 우레탄 소재가 삽입되었다.

사이드월이 우레탄인 라이드를 탈때 느꼈던 부분인

엣지를 넣을때 좀더 부드러운 느낌과 진동의 억제가 확실히 장점이었는데

노즈/테일의 테두리에 우레탄을 삽입함으로 인해

데크의 전체적인 진동을 잡아줌과 함께 데크의 강성도 올려준다.






3. 바인딩이 장착되는 부분

바인딩이 장착되는 인서트홀 양 옆으로 우레탄이 삽입되어

바인딩으로 전달되는 진동을 한번 더 걸러내주고 좀더 부드러운 힘전달을 해준다.


쿠쉬컨트롤은 이 3가지를 합쳐서 데크에 삽입된 것이다.

데크에 전해지는 진동 및 트릭이나 라이딩시에 오는 충격들을 흡수 해주며

데크의 강성도 올려주기 때문에

데크가 받는 스트레스를 줄여줌으로 인해 데크의 수명도 관리만 잘해주면 좀더

늘어나지 않을까 싶다.



거기다 이 쿠쉬컨트롤은 데크의 성향에 따라

프리미엄과 플러스 로 나뉘어 있는데

프리미엄은 좀더 라이딩성향이 강한 데크에 적용되어 있으며

98A의 강도를 가진 우레탄을 삽입하였다.

좀더 단단한 우레탄을 삽입하여 충격 흡수 및 강성을 올렸고

플러스의 경우는 93A의 강도를 가져

조금 더 부드러운 우레탄을 사용하였다.

플러스의 경우는 중간 플렉스의 올라운드 데크나

파크, 초중급자용 데크에 들어가

부드러우면서도 충격흡수가 좀더 부드럽게 되도록 적용하였다.

-여기까지는 쿠쉬컨트롤의 설명이었다. -






- 쿠쉬컨트롤이 들어간 데크 사용후기 -

우레탄으로 인해 데크의 탄성 및 강성이 올라가다보니

중간플렉스의 데크도 라이딩시에 상당히 탄탄한 느낌을 받는다.

아래 사진은 한시즌 사용하였던 플로우의 CHILL라는 데크이다. 

CHILL 데크는 플렉스 5의 정캠버 데크인데 ERA와 쌍둥이 데크이자

캠버만 다른 데크이다.

데크가 상당히 플렉스 5의 데크치고는 탄탄하고 치고나가는 느낌이 좋고

올라운드로 사용하기 적합하며 가성비가 상당히 좋은 데크라는 느낌을 받았었다.

우레탄들로 인해 발밑의 잔진동도 상당히 적었었고

킥커나 그라운드시의 랜딩시에도 발에 전달되는 충격이 확실히 적었다.


반대로 ERA를 탔을때는 원래 타던 사이즈보다 짧은 153을 탔었는데

짧은데도 그다지 불안한 느낌이 많이 없었다.

역캠버여서 CHILL보다는 허리가 확실히 부드러운 느낌이나

우레탄으로 인해 데크의 강성이 올라가다보니 

그라운드 트릭을 할때도 충분한 탄성이 나왔으며

라이딩 시에도 부드럽게 턴을 할수가 있었다.

짧은 만큼 데크에 스트레스가 많이 갈 수 밖에 없고 충격도 많이 올수 밖에 없는데

쿠쉬컨트롤 덕택인지 내 발에 오는 충격은 많이 없었다.


플로우의 모든 중상급 데크들은 이 쿠쉬컨트롤이 적용되어 있기 때문에

어떤 데크를 타게 되더라도

내가 느꼈던것과 비슷한 느낌을 받지 않을까 싶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Makie-혀기
REVIEW2016.11.05 02:22

예고(?)했던 대로 오늘은 플로우 NX2(엔엑스투) 바인딩을

살펴보고자 한다.


올해로 20년이 된 플로우는 인업고라는 

바인딩에서 새로운 방식을 도입하였고

계속 발전해오고 있다.


다른 브랜드(SP, K2)에서도 인업고와 비슷한 방식이 나오나

일반적인 바인딩 구조와 거의 같게 설계 된 반면

플로우는 자신들만의 독창적인 구조로 설계되어 있으며

그 구조를 꾸준히 발전시켜 오늘에 이르렀다.(너무 거창한가 ㅡ.ㅡa)


아무튼!! 그런 플로우에서 가장 대표모델이라고 할수 있는

NX2 모델을 살펴보고자 한다.



 위 사진은 플로우 NX2 모델중 건메탈 색상이다.

베이스는 알루미늄 소재로 이루어져 있으며

하이백은 타브랜드와 같이 나일론 합성소재로 이루어져 있다.


플로우에서 자신들의 바인딩에서 강점이라고 생각하는 부분이

베이스, 하이백 그리고 와이어가 연결되는 삼각고리가

힘전달을 좀더 용이하게 해준다는 점이다.

실제적으로 라이딩 시에 힐턴에 들어가게 될 때

일반적 바인딩이라면 하이백이 그 힘을 베이스로 전달하게 되지만

 

플로우의 경우는 하이백에 힘을 전달하게 될 때

하이백과 연결된 와이어가 베이스의 중심과 연결되어 베이스 전체를

끌어당기는 형식이 되어 좀더 힘전달이 빠르고 용이한 구조이다.





예전 플로우를 사용할때 사람들이 불편하게 생각했던 부분 중 하나가

부츠를 집어 넣는것이 쉽지 않다라는 부분이 있었다.

그래서 플로우는 액티브 스트랩이라는 방식으로 그런 불만들을 해소해주었다.

위의 그림과 같이 하이백이 뒤로 제껴질 때

앵클부분의 덥개가 자연스럽게 위로 들려지며

부츠와 스트랩의 여유가 생겨 

좀더 편하게 부츠를 넣고 뺄수 있게 디자인하였고

이런 여유공간으로 인해 앵클스트랩 부분을 좀 더 타이트하게

세팅할 수 있게 되었다.






 

모든 플로우의 바인딩에는 2.5도의 캔팅이 들어가 있다.

더 많은 각도를 원하는 분도 있을 수 있으나

프리스타일 부분에서는 스탠스가 60도가 넘어가지 않는 이상은

2.5~3도면 충분하다는 결론이 해외에선 나와서 그런지

(나도 들은 이야기이긴 하나 수입하는 분께 들었음)

대부분 2.5~3도 이상의 캔팅각은 들어있지 않은 듯 하다.


거의 모든 플로우바인딩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기술력에 대해 설명해 보았다.


스텝2 에서는 15/16 제품과 16/17제품 사이에서

바뀐 부분과 더 보강된 부분에 대해 

얘기해보도록 하겠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Makie-혀기

티스토리 툴바